• 최종편집 2020-04-07(화)

명성교회 “교구 목사와 성도 5명, 청도 방문”

“자가격리 조치… 주일예배 제외 모든 모임 중단”

댓글 0
  • 카카오스토리
  • 네이버밴드
  • 페이스북
  • 트위터
  • 구글플러스
기사입력 : 2020.02.24 09:23
  • 프린터
  • 이메일
  • 스크랩
  • 글자크게
  • 글자작게

 

명성교회 청도방문.jpg

명성교회

명성교회가 23일 “현재 코로나19와 관련해 논란이 되고 있는 청도 대남병원 내 농협 장례식장에 지난 2월 14일 본 교회 교역자인 31교구 교구장 목사와 5명의 성도들이 방문했다”고 밝혔다.

교회는 “이에 방문을 확인한 뒤 곧바로 교구장 목사를 자가격리 하도록 조치했다”며 “방문한 성도와 당시 상주에게도 격리해제시까지 교회 방문을 금지했다”고 전했다.

 

이어 “현재 청도 농협 장례식장에 다녀온 지 8일이 지났지만 관련된 분들에게서 코로나 바이러스 증상(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)은 전혀 없으며 보건소의 지침대로 2주 동안 외출을 자제하도록 적극 권면한 상황”이라고 덧붙였다.

또 “이전보다 더욱 철저히 방역을 실시했고, 관련 매뉴얼대로 적극 대응하고 있다”면서 “따라서 이와 관련해 유언비어나 가짜뉴스에 현혹되지 않도록 주의해주시기 바란다”고 당부했다.

한편, 명성교회는 주일예배를 제외한 교회 내 모든 모임을 중단한다고 밝혔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전체댓글 0

  • 73624
비밀번호 :
메일보내기닫기
기사제목
명성교회 “교구 목사와 성도 5명, 청도 방문”
보내는 분 이메일
받는 분 이메일